50대 재벌 ‘사회적 책임경영 외면’ 비난
50대 재벌 ‘사회적 책임경영 외면’ 비난
  • 채제용 기자
  • 승인 2014.05.03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한진重, 대성 등 21개 그룹 ‘지속가능보고서’ 발간 전무
[이투뉴스] 50대 재벌그룹 계열사들의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비율이 4.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세계, 현대, 한진중공업, 대성, 동양 등 21개 그룹은 발간 실적이 전무해 사회적 책임경영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이사장 김성택)이 800여개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CSR 거버넌스 조사’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운영하는 ‘지속가능경영포털’의 DB자료를 비교분석한 결과다.

지속가능성보고서는 국제기구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가 발표하는 가이드라인‘G1, G2, G3, G4’에 따라 기업이 자율적으로 작성하는 문건으로 후속 세대에게 환경적, 경제적, 사회적 부담을 지우지 않고 조직을 성장, 발전시키겠다고 한 사회적 약속을 잘 이행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공식 보고서이다.

비록 보고서의 발간 자체가 법률적 의무 사항은 아니지만 소비자들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지수와 투명경영의 수준을 들여다볼 수 있는 문건으로, 2001년 발생한 엔론 회계부정 사건 이후 글로벌 마켓에서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분석에 따르면, 50대 재벌 그룹 가운데 2002년 이후부터 2014년 2월말 현재까지 계열사들의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실적이 1회라도 있는 재벌 그룹은 29개 그룹이었다. 이 가운데 삼성그룹이 발간 계열사 기업수가 10개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 SK(8개), LG(7개), STX(6개) 등의 순으로 보고서 발간 계열사 수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은 76개 계열사 가운데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증권, 삼성중공업,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자산운용, 삼성화재 등 10개 계열사가 보고서를 발간했다.

SK는 81개 계열사 가운데 (주)SK를 비롯해 SK건설, SK C&C, SK텔레콤 등 8개 기업이 보고서를 발간했으며, LG는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 등 7개 기업(계열사 수 61개), STX는 STX건설, STX중공업 등 6개 기업(계열사 수 21개)이 지속가능성보고서를 1회 이상 발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 포스코그룹이 계열사 가운데 각각 5개 기업이 보고서를 발간했으며, 롯데는 4개, 두산, 금호아시아나, 웅진은 각각 3개 계열사가 보고서를 발간한 것으로 조사됐다.

50대 그룹 가운데 계열사들의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 비율로 볼 때는 S-OIL그룹(2개 계열사 중 1개, 50%), 홈플러스그룹(3개 계열사 중 1개, 33.3%), STX그룹(21개 계열사 중 6개, 28.6%), 삼성그룹(76개 계열사 중 10개, 13.2%), 금호아시아나그룹(24개 계열사 중 3개, 12.5%), LG그룹(61개 게열사 중 7개, 11.5%) 등의 순으로 성적이 좋았다.

이에 비해 신세계, 현대, 부영, 현대백화점, 한국GM, 동국제강, 영풍, 코오롱, 한진중공업, KCC, 대성, 동양, 한라, 현대산업개발, 세아, 태광, 한국투자금융, 하이트진로, 태영, 이랜드, 한솔 등 21개 그룹은 계열사들의 보고서 발간 실적이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은 외교통상부에 등록된 비영리재단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연구, 고양시키는 활동을 주로 하고 있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3차례에 걸쳐 CSR 100대기업 순위를 분석해서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말 발표된 3차 조사에서는 포스코가 2년 연속으로 CSR 100대기업 1위를 차지했으며, 공공기관 중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채제용 기자 top27@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