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시민과 에너지빈곤층 겨울나기 돕는다
기업·시민과 에너지빈곤층 겨울나기 돕는다
  • 채덕종 기자
  • 승인 2017.12.06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으로 2만가구 혜택
난방텐트·전기매트·내복 등 난방용품과 주택 단열시공 지원

[이투뉴스] 서대문구에 사는 이 모 씨는 월 100만원 정도의 소득으로 고등학생 자녀 둘과 살고 있다. 최근 집 유리창이 깨졌지만 비용이 부담스러워 수리도 못하고 있다. 30년도 더 된 집인데다 깨진 창문으로 열이 빠져나가 춥다. 겨울에는 씻기도 어렵고, 잘 때도 패딩 점퍼를 입어야 한다. 주택 수리는 집주인 몫이지만, 혹여 나가라고 할까봐 이마저도 말하기 힘들다. 에너지빈곤층의 겨울은 더 춥다.

‘에너지빈곤층’은 에너지 부족으로 고통 받는 가구를 뜻한다. 일반적으로는 소득의 10% 이상을 난방비,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으로 지출하는 가구가 이에 해당된다. 대부분 난방 효율이 낮은 낡은 주택에 살고 있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다.

서울시는 추운 겨울을 보내는 에너지빈곤층을 대상으로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더 많은 가정에 따뜻함을 전달한다는 뜻이다. 이 캠페인을 통해 2만 가구에 단열시트, 난방텐트, 전기매트, 내복, 이불 등의 난방용품을 전달하고, 30가구에 단열시공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물품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한 민간기업과 시민의 후원금으로 마련된다.

에너지빈곤층의 겨울나기를 위해 시민들은 물론 8개 기업도 2억여원 상당의 난방물품으로 기부에 동참했다. 국내 난방텐트 판매 1위 기업인 아이두젠은 4000만원 상당의 난방텐트 500개를 기부한다. 이밖에 난방텐트 250개(아이디인더스트리), 전기매트 600개(일월), 겨울내의 7500벌(유니클로), 겨울의류 100벌(대웅에프엔티), 아동용 패딩 200벌(AJ전시몰), 단열시트 2000개(비카산업), 수면양말 3000개(대진)를 지원키로 했다.

기업과 시민 참여로 모인 후원물품은 자치구별 사회복지협의회와 구청 복지 부서를 통해 서울시에 거주하는 홀몸어르신, 한 부모 가정,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전달된다. 또 시는 주민센터 및 사회복지기관을 통해 주거에너지 효율화가 필요한 가구를 추천받아 3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단열공사를 진행 중이다.

▲ 자원봉사자들이 에너지빈곤층 집을 찾아 단열강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빈곤층 후원을 원하는 시민들은 인터넷으로 손쉽게 ‘다(多)가(家)온(溫) 서울’ 캠페인에 함께할 수 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검색한 뒤 일시·정기 기부 및 2천원 문자기부 등의 방법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에너지빈곤층에 관심을 갖고 캠페인에 물품을 후원해주신 기업에 감사드린다”며 “더 많은 시민과 기업이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참여해주시면 에너지빈곤층이 더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