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A "기후위기 극복, 올해가 마지막 기회”
IEA "기후위기 극복, 올해가 마지막 기회”
  • 조민영 기자
  • 승인 2020.06.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각국의 경기부양책, 탄소집약산업에 집중 가능성 우려
에너지효율 향상, 녹색회복계획 등 탄소저감사업 투자 촉구

[이투뉴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각국 정부에게 코로나19 봉쇄조치 철회 이후 온실가스 배출 급증을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세계 에너지 전문가들은 포스트 코로나19의 온실가스 배출 회복을 막고 기후위기 흐름을 바꾸는데 6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고 경고하고 있다. 당장 IEA의 파티 바이롤 사무총장은 “올해가 마지막 기회다. 탄소배출을 막기 위한 노력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각국 정부는 9조달러 가량을 코로나19로 위축된 경기를 살리는데 투입할 계획이라고 IEA는 추산했다. 이번 경기부양책들이 향후 3년의 경기흐름을 결정 짓는 것이다. 아울러 같은 기간 배출량이 가파르게 하락해야 기후목표에 근접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바이롤 사무총장은 “향후 3년이 다음 30년의 기후를 결정 지을 것”이라며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다시 회복될 것이며, 배출량이 회복될 경우 다시 줄어들기 힘들 것이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러한 사실이 각국 정부에게 지속가능한 경기부양책을 세울 것을 촉구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 4월 전년대비 17% 가량 줄었다. 그러나 최근들어 5% 가량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IEA는 에너지 발전과 소비 개혁에 조첨을 둔 세계 녹색회복을 위한 계획을 담은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경기부양책에 풍력과 태양광을 제일 우선순위에 두어야 하며, 건물과 산업의 에너지효율 향상, 전력망의 현대화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권고했다. 

수백만명이 코로나19와 봉쇄 조치의 영향으로 일자리를 잃었기 때문에 여러 나라들은 일자리 창출을 경기회복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IEA는 건물의 에너지효율 보수, 태양광패널 설치, 풍력발전소 건설 등 녹색 일자리에 초점을 두는 것이 고탄소 경제에 투자하는 것보다 더 효율적이라고 분석했다. 

런던 정경대학교 그랜섬 연구소의 샘 팽크하우저 소장은 “각국 정부가 현존하는 탄소집약산업의 일자리를 보존하는데 노력을 기울여서는 안된다”며 “미래 일자리로 옮겨갈 수 있도록 사람들에게 재교육을 통한 기회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EU가 유럽 녹색딜을 경기회복의 중심축으로 삼겠다고 약속하는 등 여러 정부가 경기부양책을 준비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책정된 자금의 대부분은 탄소집약산업에 지원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환경단체 ‘교통과 환경’에 따르면 최소 330억달러가 항공업계에 지원됐으나, 녹색사업에 대한 조건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는 5000억달러 이상이 탄소집약산업에 투입될 예정이나 탄소배출 저감에 대한 조건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난달 말 발표된 123억달러만이 저탄소산업에 지원될 예정이며, 향후 185억달러는 기후 목표를 달성하기로 한 탄소집약산업에 투입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바이롤 IEA 사무총장은 각국 정부가 갑작스럽고 예상치 못한 위기에 대응하느라 정부자금을 탄소저감산업에 집중 투입하는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첫번째 경기부양책 계획들은 방화벽을 세우는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부들이 여전히 탄소집약산업에 대한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그는 5월 말께 아시아 지역에서 석탄화력발전소에 투입된 자금이 지난해에 비해 상승했다고 지적하고, 각국 정부가 녹색회복계획을 세우기 위해 IEA 보고서에 주의를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조민영 기자 myjo@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