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전히 낮은 에너지 건전성 지수
[사설] 여전히 낮은 에너지 건전성 지수
  • 이재욱 기자
  • 승인 2021.01.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욱 이투뉴스 발행인

우리나라의 에너지 건전성 지수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에너지총회(WEC)가 작년말 발표한 국가별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에 따르면 한국은 선진국 클럽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가운데 30위에 머물렀다. 

무역규모는 세계 10대국 안에 들어 있고 GDP 등 국민소득 수준도 10위권을 넘보고 있지만 에너지분야에서는 아직도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WEC에 의하면 한국 점수는 전년 71.7점(만점 100점)에서 작년 73.4점으로 소폭 상승해 조사 대상 128개국 가운데 전년보다는 6계단 상승한 3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선진국 그룹이라고 할 수 있는 OECD 회원국 순위는 작년의 31위보다 겨우 한 계단 올라서는데 그쳤다.

OECD 국가 중 우리나라보다 점수가 낮은 나라는 콜롬비아, 칠레, 이스라엘, 그리스, 폴란드, 멕시코 등 7개국뿐.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는 WEC가 매년 세계 각국의 에너지 시스템의 건전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 가능성을 의미하는 에너지안보(30%), 에너지 가격 및 접근성 측면의 에너지 형평성(30%), 환경 피해와 기후변화 회피노력을 평가하는 환경 지속가능성(30%), 국가고유특성(10%) 등 4개 지표를 점수화해 산출하고 있다.

에너지안보 분야에서는 전년 58점에서 올해는 64.3점으로 약간 상승했지만 순위는 45위로 순위가 같았으며 환경 지속가능성은 전년 59점(80위)에서 60.5점(66위)을 받아 순위가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C 등급으로 하위권을 유지했다. 특히 환경분야에서 우리나라가 하위권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은 말로는 온실가스 감축 등을 외치고 있지만 실제로는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다.

반면에 에너지 형평성 부문에서는 전년 97점(16위)에서 지난해는 97.1점(A등급, 11위)을 받아 순위가 올랐다.

에너지 건전성 지수가 높은 나라는 오랜 기간에 걸쳐 활발히 에너지정책을 펼치고 있는 스위스, 스웨덴, 덴마크 등이며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80%를 배출하고 있는 G20 국가 중 환경 지속가능성 부문에서 낮은 성과를 보이는 국가로 우리나라와 일본, 러시아 등 3개국을 꼽았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재생에너지 실적이 증가하고는 있으나 지난 10년간 화석연료의 재생에너지 전환에 거의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혹평했다.

앞에서도 지적한 바와 같이 한국의 경제규모는 10위권을 내다보고 있지만 기반을 이루는 에너지분야의 건전성이 아직도 취약하고 있다는 평가를 국제기구로부터 받고 있다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