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 및 기존주택판매건수 발표 예상치
[미국]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 및 기존주택판매건수 발표 예상치
  • KR선물
  • 승인 2009.04.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주간 신규 실업 수당 신청 건수, Initial Claims

 

l        발표처: The Employment and Training Administration of the Department of Labor. (노동부)

l        발표일: 매주 목요일, 오전 8:30 동부시각기준 (지난주 ~토요일의 통계치를 발표)

l        인터넷주소: http://www.dol.gov/opa/media/press/eta/main.htm.

 

주간신규실업수당신청건수는 실업으로 인한 실업수당 신청건수를 보여줍니다.  주간신규실업수당신청건수는 경기 방향을 설명하는데 종은 지표가 되기도 하지만 종종 잘못된 경기방향을 보여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간신규실업수당신청건수는 매주 목요일 발표되는데 일주일을 기준으로 하면 지표변동이 너무 크므로 대체로 4주의 지표를 묶어서 해석합니다.  보통 적어도 3 정도의 신청건수변화가 지속적으로 있을 우에 의미를 두고 해석합니다.

 

Initial jobless claims measure the number of filings for state jobless benefits. This report provides a timely, but often misleading, indicator of the direction of the economy, with increases (decreases) in claims potential signaling slowing (accelerating) job growth. On a week-to-week basis, claims are quite volatile, and many analysts therefore track a four week moving average to get a better sense of the underlying trend. It typically takes a sustained move of at least 30K in claims to signal a meaningful change in job growth.

 

2.    기존주택판매, Existing Home Sales

 

l        발표처: The National Association of Realtors.

l        발표일: 매월 25 오전 10 동부시각기준 (전월치 발표)

l        인터넷주소: http://www.realtor.org/research.nsf/pages/EHSdata.

 

현재 존재하고 있는 주택의 판매량을 알려주는 보고서이다. 보고서는 주택 부문의 활동을 보여주는 지표이다. 주택착공은 보고서보다 먼저 나오지만 주택착공은 수요보다는 공급을 중심으로 지표이다. 기존주택판매지표는 다른 주요 수요를 중심으로 주택 지표(, 신규주택판매)보다 먼저 나오기 때문에 주목을 받는다. 판매는 주택 금리에 매우 민감하며 금리의 변화에 반응하는데 달간이 소요된다. 또한 판매는 주택 수요에 달려있기도 하다 - 리세션이 끝나면 동안 쌓였던 수요들로 인해 대체적으로 판매량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조사에 필요한 샘플 숫자들은 신규주택판매보다 많기 때문에 수정을 요구하지 않는다. 보고서 모두 겨울 같은 날씨가 나쁠수도 있는 때엔 매달 변동성을 보인다. 판매량 외에 보고서에서 주목해야 할만한 2가지 지표들이 있다 XXX8211; 주택판매재고와 중간 가격이다. 주택판매재고의 현제 판매 속도는 주택시장의 재고/판매 비율이다. 예를 들어 재고/판매 비율이 5 경우 현제 판매 속도로 봤을 판매주택 공급이 5개월 내로 바닥날수 있다는 뜻이다. 수치가 낮을수록 신규주택착공의 필요성은 더해진다. 매년 바뀌는 평균가는 주택가격의 인플레이션을 보여주는 지표이다.

 

This report provides a measure of the level of sales of existing home sales. The report is considered a decent indicator of activity in the housing sector. Housing starts precede this report each month, but starts are a supply rather than demand-side indicator. Existing home sales precede the other key demand-side indicator of housing - new home sales - thus boosting the visibility of this report. Sales are highly dependent on mortgage rates, and will tend to react with a few months lag to changes in rates. Sales are also determined by the level of pent-up demand for housing - immediately after a recession, sales are typically quite strong due to the demand which accumulated through the recession.

The survey sample for existing home sales is larger than that of new home sales, making it somewhat less susceptible to large revisions. Both reports can see huge month-to-month swings in winter, when bad weather can significantly affect sales.

Aside from total sales, two other indicators are worth watching in this report -- the inventory of homes for sale and the median price. The inventory of homes for sale at the current sales pace is the inventory/sales ratio of the housing sector. For example, a 5.0 figure for inventory/sales indicates that the supply of homes for sale would be depleted within five months at the current sales pace. The lower this figure goes, the greater the need for new housing starts. The year/year change in the median price provides a good indication of inflation in home prices.

 

한국시간,  NA - 전망치 없음.
====================================================================
시간       지표                 기간         전망치       이전수치
--------------------------------------------------------------------
오후09:30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 w/e 04/18      635K         610K
오후11:00 기존주택판매         Mar            4.70         4.72ml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