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서 '한-브라질 버섯 워크숍' 열려
브라질서 '한-브라질 버섯 워크숍' 열려
  • 전빛이라 기자
  • 승인 2010.08.15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풍부한 유전자원 도입 추진

[이투뉴스] 농촌진흥청은 브라질과 버섯분야 공동연구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13일 브라질 농업연구청에서 '한국-브라질 버섯 워크숍'을 열었다.

이번 버섯워크숍은 우리나라의 발전된 버섯 연구성과 및 산업을 소개함으로써 공동연구의 기회를 마련하고 이를 통해 브라질의 풍부한 유전자원 도입을 추진하기 위해 열렸다.

워크숍은 한국과 브라질의 버섯산업 현황 및 전망, 농진청의 버섯연구 동향에 대한 발표와 함께 우리나라 전통 한식과 버섯요리를 선보이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박철웅 농진청 인삼특작부 부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농촌진흥청은 브라질과 버섯 연구와 한식문화 확산 등 관심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을 구체화시킴으로써 조만간 양국간의 국익을 위해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워크숍을 공동개최한 브라질 농업연구청의 페드로 아라에스(Pedro Arraes) 청장은 축사에서 "양측의 정보교환을 돕고 앞으로 해외농업기술개발(KOPIA)센터 버섯시범사업을 통해 브라질 농업연구청과 농촌진흥청간의 지속적인 협력관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라질 농가의 주요 재배 버섯은 신령버섯, 양송이, 느타리버섯 등이며 재배기술은 우리나라보다 현저하게 낮은 초기 단계 수준으로 값싼 노동력과 자연환경에 의존해 재배하고 있다. 이에 향후 우리나라의 버섯 재배기술과 자동화기계 수출 가능성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또 브라질 버섯 연구는 초보적인 단계이지만 열대와 온대성 기후 등 여러 기후대로 이루어져 있고, 아마존의 풍부한 유전자원과 우리나라의 육종기술이 결합할 경우 새로운 버섯품종의 육성에 대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유영복 농진청 버섯과 과장은 "향후 공동연구 과제 발굴 및 활발한 협력사업 추진을 통한 양국의 농업기술협력을 보다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한국에 대한 동반자적 협력증진과 국가 인지도를 크게 제고시킬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전빛이라 기자 jb1021@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