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해양플랜트 분야 고급일자리 늘린다
블루오션 해양플랜트 분야 고급일자리 늘린다
  • 이윤애 기자
  • 승인 2013.07.24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해양플랜트 설계인력 정책간담회 개최

 

▲ 김재홍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해양플랜트 설계인력 간담회'에서 업계 관계자들과 인력수급현황과 국내 동향 및 설계인력 양성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이투뉴스] 우리나라 해양플랜트 기술인력 수요가 연간 1000여 명씩 증가하고 있으나 고급인력 공급부족, 핵심인력의 지방근무 기피, 숙련인력의 정년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홍성인 산업연구원 박사는 24일 김재홍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이 서울시 역삼동 한국기술센터에서 해양플랜트 설계 인력 양성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한 가운데 '국내 해양플랜트 산업동향과 인력수급'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홍 박사는 이어 석·박사급 고급인력 공급확대와 조선·육상플랜트 등 연관분야 전문가 재교육, 재직자 대상 설계·엔지니어링 교육확대, 국제 협력 강화 등을 제안했다.

이병남 보스턴컨설팅 대표는 '해양플랜트 세계시장 및 인력수급 동향'을 주제로 발표하며 세계 해양플랜트 시장이 2011년 495억달러에서 2015년 647억달러로 연평균 7%씩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며 인력부족 대책으로 글로벌 선도업체에 대한 인수합병(M&A) 및 합작사 설립, 체계적인 인력양성 프로그램 운영, 글로벌 선도업체와 협력사업 추진 등을 제안했다.

이번 간담회는 해양플랜트 분야의 핵심 현안으로 등장한 설계인력 부족문제와 양질의 고급 일자리 창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조선 산업 침체가 장기화한 가운데서도 우리 조선사들은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해양플랜트 분야로 다각화에 성공해 해양플랜트 건조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하지만 해양플랜트 수주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인력부족으로 인해 추가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유식 원유생산설비(FPSO) 1기의 설계시수(1인이 1시간 일하는 단위)는 100∼120만단위로 일반상선(10∼20만단위)에 비해 인력수요가 약 10배 가량 된다. 

또한 생산설계를 제외한 개념설계, 기본설계 등 고부가가치 설계를 외국 엔지니어링 전문기업에 의존하고 있어 우리나라 해양플랜트산업의 수익성 제고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상부구조물(FPSO Top-Side)의 경우 개념설계, 기본설계 등을 위한 설계용역비가 1기당 400∼900억원대 수준이다. 

김재홍 차관은 "우리나라가 해양플랜트 세계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서는 설계·엔지니어링, 해양플랜트 서비스, 기자재기술력 등 우리의 취약점을 극복해야 한다"며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와 공동으로 '해양플랜트 인력T/F'를 구성해 종합적인 인력양성 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해양플랜트 분야 전문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해양플랜트 특성화대학(서울대, 인하대, 해양대), 엔지니어링특성화대학원, 조선·해양플랜트 재직자 재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윤애 기자 paver@e2news.com

 

<ⓒ이투뉴스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빠르고 알찬 에너지·경제·자원·환경 뉴스>

<ⓒ모바일 이투뉴스 - 실시간·인기·포토뉴스 제공 m.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