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테슬라 탓만 하고 있을건가
[기자수첩] 테슬라 탓만 하고 있을건가
  • 채덕종 기자
  • 승인 2021.01.1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투뉴스] 최근 테슬라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모델Y’를 국내에 들여왔다. 세계적으로 판매가 증가하고 있으나 100% 전기차 모델이 드문 SUV까지 공급라인을 확대하는 양상이다. 작년에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보급형 세단 ‘모델3’ 흥행을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하지만 테슬라 모델Y의 국내시장 안착은 판매가격이 어떻게 정해지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바로 전기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느냐가 판매량을 좌우할 것이란 예측에 기인한다. 차량의 성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친환경차 보조금 수령여부가 성공여부를 가르는 잣대가 되는 셈이다.

테슬라가 내놓은 모델3는 지난해 1만1003대가 팔리며 국내 전기차 판매부문 1위를 기록했다. 모델3는 전기차의 최대단점인 주행거리를 446km로 늘린 롱레인지 모델을 내놓으면서 다른 전기차를 압도했다. 다만 6000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차량가격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고가의 외제차량이 전기차 보조금을 쓸어 담아 국내 중저가 차량은 보조금 받을 기회조차 사라지고 있다는 쓴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이같은 여론을 받아 들여 전기차 보조금 지급기준을 변경했다. 올해부터 9000만원 이상의 전기차는 보조금 지원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물론 6000만∼9000만원 미만의 전기차는 50%만 지원하는 내용이다. 6000만원 이하 전기차만이 보조금을 전액 받을 수 있다. 전기차 절대강자인 테슬라를 타깃으로 삼았다는 의심을 살 수밖에 없는 개편내용이다.

테슬라 모델Y의 판매가격 책정에 관심이 모아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미국과 중국에서 모델Y가 트림별로 5000만원대 초중반에서 6000만원대 중후반에 팔리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우리나라 판매가격이 어떻게 설정되느냐에 따라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개별소비세 등 감면혜택 포함) 차이가 발생할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전기차 보조급 지급기준 변경은 물론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추진과정, 차체 크기까지 감안한 친환경차 지정요건 등에서 너무 국내 자동차업계 입맛에만 맞추고, 테슬라 등 외산업체를 배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물론 국내산업 진흥은 정부의 당연한 책무다. 하지만 이제 애국심에만 기대는 자동차 정책은 호응을 얻기 어렵다. 특히 앞선 성능을 가진 차에 대한 불이익이라는 반대급부를 통해 확보한 경쟁력은 사상누각이라는 점을 잊어선 안된다.

채덕종 기자 yesman@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