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자지원 태양광ㆍ폐기물 '급증'
융자지원 태양광ㆍ폐기물 '급증'
  • 최영수
  • 승인 2007.02.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ㆍ태양열 '급감'

지난해 태양광 분야 융자지원은 전년대비 두 배나 증가했지만 바이오 분야는 오히려 3분의 1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신재생에너지 융자지원 실적을 집계한 결과 태양광 분야가 모두 481억7600만원으로 전년대비 두 배 가까이 급증해 전체 융자지원 규모의 4분의 1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04년과 비교하면 7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또 풍력분야도 지난해 362억3600만원을 융자받아 2005년(289억4600만원) 대비 25%나 증가해 견실한 성장세를 보였다. 2004년(70억3100만원)보다 다섯 배가 넘는 수치를 보였다.
 폐기물 분야도 2004년과 2005년 40억원대에 그치던 융자 실적이 지난해 118억6900만원으로 전년대비 약 3.5배나 급증했다.

 

이에 대해 허수영 에너지관리공단 신재생에너지보급실 팀장은 “2005년까지 일원화됐던 융자 예산이 지난해부터는 전력기반기금 예산이 분리되어 집행됐기 때문에 태양광과 풍력 분야 등 발전사업자들에게 더욱 많은 융자지원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더구나 2005년 부족했던 150억원을 지난해 추가로 지원했기 때문이 융자 실적이 상대적으로 늘어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바이오 분야는 오히려 3분의 1수준으로 융자규모가 감소했다. 2005년 276억3200만원이었던 융자지원은 지난해 83억5000만원으로 줄어들었다.
 태양열도 급감하기는 마찬가지다. 2004년 5억원대였던 융자 실적이 2005년 10억원을 웃돌았다가 지난해에는 단 2900만원에 그쳤다.

 

이밖에 소수력은 2004년 이후 지난해까지 70억원 전후로 비슷한 실적을 유지했으며 지열도 3년째 30억원을 밑도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허팀장은 “바이오 분야의 경우 2005년까지 인천매립가스발전소 건설에 대규모 자금을 지원했었으나 지난해는 대형사업이 없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실적이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태양열의 경우 2005년 태양열업체들이 판매한 제품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면서 공단에서 규제 강화 차원에서 ‘추천제’로 바꾸었기 때문에 융자가 뚝 끊겼다”고 덧붙였다.
종합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