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통증 차단하는 변이유전자 발견
모든 통증 차단하는 변이유전자 발견
  • 에너지일보
  • 승인 2006.12.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의 아픔만 제외하고 모든 신체적 통증을 차단하는 변이유전자가 발견되었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학연구소(CIMR)의 제프리 우즈 박사는 과학전문지 '네이처'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일상생활에서 전혀 통증을 느끼지 못하고 사는 파키스탄 북부 주민의 한 가계(家系)에서 모든 신체적 통증을 차단하는 희귀한 변이유전자(SCN9A 변이형)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우즈 박사는 전혀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한 파키스탄 소년이 거리에서 칼로 자신의 팔을 찌르고 활활타는 석탄 위를 걸어 관중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찾아가 그의 가계 사람들로 부터 DNA샘플을 채취 분석한 결과 아이들 6명(4-14세)에게서 이 변이유전자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우즈 박사가 찾아갔을 때 거리공연을 한다는 문제의 소년은 14세 생일에 집 지붕에서 뛰어내리다 죽은 뒤였다.

 

그러나 이 변이유전자를 가진 아이들은 모두 그 소년과 마찬가지로 몸이 아무리 다쳐도 통증을 느끼지 못해 온 몸에 상처투성이였다. 이들은 대부분이 골절상이 있었지만 통증이 없기 때문에 본인들은 모르고 있다가 다리를 저는 것을 사람들이 보고서야 골절진단이 내려졌다. 뜨거운 물에 데이거나 라디에이터에 앉아 화상을 입었고 아기 때 입술을 문 상처도 그대로 있었다. 두 아이는 어렷을 때 혀를 물어 혀가 3분의 1이 없었다.

 

이 아이들은 그러나 촉감은 정상이었다. 피부에 무엇이 닿거나 압박이 가해지거나 간지르거나 하는 것은 느낄 수 있었고 더운 것과 차가운 것도 감지했다. 얼굴을 붉히고 울 줄도 아는 것으로 보아 감정의 통증도 정상이었다.

 

우즈 박사는 이 아이들을 보고 통증을 느끼는 것이 건강과 생존에 얼마나 중요한지는 새삼 알게되었다면서 통증이 있어야만 하는 이유는 더 이상의 신체손상을 막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팔이 부러지거나 발목을 삐었을 때 아픈 이유는 그 손상된 부위가 회복될 때까지 쉬게 해 주라는 신호라고 우즈 박사는 지적했다.

 

우즈 박사는 문제의 유전자는 신경세포에서 활동하는 유전자로 전기충격을 신경세포들에 전달하는 시스템의 하나인 나트륨통로(sodium channel)를 가동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밝히고 따라서 이 유전자가 변이되면 나트륨통로가 차단돼 신체에 통증을 유발하는 자극이 발생해도 통증신호가 뇌에 전달되지 못해 통증을 느끼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우즈 박사는 이 변이유전자의 발견이 새롭고 보다 안전한 진통제의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나트륨통로를 표적으로 하는 유전자요법을 개발하면 심한 척추부상이나, 관절염 또는 암으로 인한 극심한 만성통증을 가라앉힐 수 있으리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