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저장공간 충유율 60% 기록…유가상승
[국제유가] 美 저장공간 충유율 60% 기록…유가상승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0.04.2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렌트유 20.37달러, WTI 13.78달러, 두바이유 13.52달러

[이투뉴스]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저장공간 충유율이 60%를 기록하는 등 저장공간 부족에 따른 석유생산 감소가 전망되면서 하락세가 멈추고 반등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22일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당 20.37달러로 전일대비 1.04달러 올랐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선물은 13.78달러로 전일대비 2.21달러 올랐다. 두바이유 현물은 3.85달러 떨어진 13.52달러로 나타났다.

최근 글로벌 석유업계는 저장공간이 부족해 석유생산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나이지리아 국영 NNPC사 멜레 캬리 사장은 “저장공간이 없어 OPEC+ 감산합의가 아니더라도 생산량을 줄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는 17일 기준 미국 원유재고는 전주대비 1500만배럴 증가한 5억1860만배럴로 충유율 60%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쿠싱지역 원유재고는 5970만배럴로 충유율 76%에 도달했다.

영국의 에너지정보제공업체 IHS는 감산 및 유전폐쇄 등으로 올봄 하루 최대 1700만배럴의 석유공급이 감소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고속단정이 미 해군의 작전을 방해할 경우 발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히면서 유가상승을 부추겼다.

이는 이란혁명수비대가 핵탄두 장거리 미사일에 적용할 가능성이 있는 군사용 위성발사에 성공하면서 이뤄진 조치다.

김진오 기자 kj123@e2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덕종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