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기 월드비텍 대표 "무더위 공장 냉방 ‘스프링쿨’이면 OK"
김근기 월드비텍 대표 "무더위 공장 냉방 ‘스프링쿨’이면 OK"
  • 최영수
  • 승인 2007.01.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방비용 95% 절감…1년내 투자비 회수

“해마다 여름이면 공장 근로자들은 무더위로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막대한 냉방비로 고민하는 기업에 약 95%의 에너지절감이 가능한 ‘스프링쿨’을 권하고 싶습니다.”

 

월드비텍은 1995년 설립된 후 10여년간 국내 산업체의 에너지절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기술벤처기업이다. 에너지절감 기술력을 인정받아 해마다 에너지절감 관련 대상을 수상할 정도다.

 

월드비텍이 자랑하는 ‘스프링쿨 시스템’은 중대형 공장을 비롯한 산업체의 하절기 냉방비용을 약 95% 정도 절감해 줄 수 있는 혁신적인 시스템이다. 공장 건물의 지붕에 물을 분사시켜 열을 식힘으로써 실내 냉방효과를 내는 산업용 냉방장치다. 지붕에 뿌려진 물이 기화할 때 열을 빼앗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

 

1000평방미터당 소요되는 냉방 비용은 설치비 약 1억1700만원, 유지비 약 800만원을 합해 1억2500만원 수준. 그러나 스프링쿨 시스템을 사용할 경우 설치비용이 에어컨에 비해 3분의 1 수준이고 전력 소모량은 약 100분의 1 수준으로 전제 비용의 약 95~98%까지 절감할 수 있다. 여름철 실내 온도는 약 3~7도 정도 낮출 수 있다. 현재 현대ㆍ기아자동차를 비롯 삼성전기, 한국타이어, 만도위니아 등 국내 100여개 업체의 중대형 공장에 설치됐다.

 

김근기 월드비텍 대표는 “에너지 절대 빈국인 우리나라가 산업 강국으로 도약하면서 산업용 에너지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산업현장에서 조금이라도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시스템의 안정성이 뛰어나 고장 없이 10년 이상 사용할 수 있으며 정부에서 투자비용 전액을 최저 정책금리로 지원해주고 있어 부담이 매우 적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과 관련 기술은 현재 국내에서는 경쟁사가 없는 블루오션과 같다. 해외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동종업계인 미국 스프링쿨시스템즈사와 기술제휴를 맺고 있는 상태다. 현재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인도, 말레이시아 등 해외지장에도 적극 진출하고 있다.

 

월드비텍의 이 같은 힘은 매출액의 5%를 연구개발비로 재투자하는 김대표의 의지로 일궈진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소기업으로서 자체 연구소도 세우고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불철주야 신기술을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현재 특허 4건, 실용신안 15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출원중인 것도 6건에 이른다.

 

김대표는 “화재진압이 곤란한 지역에서 빗물을 이용해 불을 끌 수 있도록 하는 ‘무동력 펌핑시스템’과 고층 건물의 외벽을 자동으로 청소할 수 있는 ‘건물외벽청소시스템’도 새롭게 개발 중”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산업체의 에너지절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11사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27길 36 809-2호(구로동, 이스페이스)
  • 대표전화 : 02-877-4114
  • 팩스 : 02-2038-37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욱
  • 편집국장 : 채제용
  • 편집인 : 이재욱
  • 제호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 법인명 : (주)에너지환경일보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37 / 서울 아 00215
  • 등록일 : 2006-06-14
  • 발행일 : 2006-06-14
  • 발행인 : 이재욱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2news.com
ND소프트